E D R , A S I H C RSS

지금그때2004

2004년 지금그때


날짜,시간 : 2004년 4월 6일 화요일 pm6:30~10:00
장소 : 공과대학 4152강의실

도우미(준비) : 나휘동, 곽세환, 임민수, 구자겸, 노수민, 강석천(고문), 황재선

Thread

'''지금그때 2004 때 사진을 찍은 사람이 분명히 있었습니다.
그때의 사진을 찾습니다.'''--NeoCoin

정말 죄송한데요, 목요일부터 시작된 감기로 지금 4월 5일까지 목소리가 정상으로 돌아오고 있지 않네요. 지금은 목이 쉬었습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Leonardong
휘동이가 좋은 기회를 놓칠지 모르겠군. --NeoCoin
저런;; --iruril

패널 확정자 : 임민수(03), 노수민(03), 류상민(99), 강석천(99), 이선호(98), 신제용(95), 김창준(93)


해당 패널에게는 패널토의질문지를 보여주어야겠죠? 해당 질문에 대한 답변을 어느정도 준비하게끔 하는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갈 수 있을지 없을지 잘 모르겠네요. 갑자기 취업이 되어버려서.. 6일에 쉴 수 있는지 물어보고 쉬어도 된다고 하면 참여 하겠습니다. --zennith

  • 지금그때2004를 미루려 합니다. 행사를 하려면 제대로 준비해야겠다는 절박함을 느꼈기에 말이죠. --Leonardong
    • 연기해서 다음주 화요일인가요? 일주일이라서 저는 수요일인줄 알았는데.. 어떻게 된건지요? --NeoCoin

  • 04 참여가 예상 외로 적군요. 홍보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봐야 할 듯 합니다.- Leonardong

이번 지금그때는 수요일이군요. 저는 수요일에는 20시 경에 참석 가능합니다.

이번에 뭔가 새롭게 시도한다면 이런건 어떨까요?

졸업한, 혹은 아직 졸업하지 않은 선배들 몇 명을 패널로 앞에 앉게 합니다. 그리고 사회자 한명이 질문을 합니다. 토크쇼처럼 말이죠. 중간에 "방청객"의 질문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패널은 각자 자신의 생각을 말합니다.

Berkeley Visionaries Prognosticate About the Future http://netshow01.eecs.berkeley.edu/CS-day-004/Berkeley_Visionaries.wmv 이걸 보면 대충 감이 올겁니다. 이 동영상의 경우 뛰어난 패널진에 비해 진행자가 그리 좋은 질문을 하지 못해서 아쉽기는 합니다. 좋은 질문을 하려면 서점이나 도서관에서 질문의 힘이라는 책을 읽어보세요. 그리고 04학번 눈높이의 질문에 대한 고학번들의 생각을 들어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04학번이 전혀 생각 못하는 질문을 대신 물어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고객과 요구사항을 뽑는 것과 비슷할 수 있겠죠. "그들이 원하는 것"은 물론 "그들이 필요로 하는 것"(주로, 나중에 그들이 원할만한 것)을 이야기해야 하니까요 -- 또 종종 그들은 자신이 뭘 원하는지 모르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런 시간을 가진 뒤에 OST를 하거나 하면 짧은 시간 안에 좀 더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JuNe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09-05-27 07:09:19
Processing time 0.385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