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피그말리온과 갈라테아


쟝 레온 제롬(Jean Leon Gerome. French, 1824-1904)

피그말리온과 갈라테아

옛날 키프로스에 한 조각가가 살았답니다.
(어떤 사람은 왕이었다고도 하던데 그게 중요한 것은 아니고)그의 이름이 피그말리온이었어요.
그는 세상의 여자들에게 아름다움을 느끼지 못했고 아무 여자도 사랑할 수 없다고 생각했답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이 사랑할 수 있을 만한 아름답고 사랑스런 여인을 조각하기 시작했지요.

꽤 오랜 시간이 흐르고 드디어 아주 아름다운 조각품을 완성했습니다.
그런데 그 여인의 조각이 완성되고 나서 그는 그만 그 조각과 사랑에 빠지고 말았고
하루종일 그 조각만을 바라보면서 하루하루를 보냈다고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사랑의 아픔에 시달리던 피그말리온은
아프로디테 여신의 신전(神殿)을 찾아가 자신의 사랑을 이루게 해 달라고 부탁했고.

정말 터무니없는 소원이었지요.
그렇게 공허한 소원을 빌고 집으로 돌아온 피그말리온은
슬픔에 젖어서 자신이 만든 조각을 꼭 끌어안았습니다.

이룰 수 없는 사랑을 안타까워하며 그런데 이상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항상 차디차기만 했던 조각이 오늘따라 왠지 따뜻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는 너무 놀라 한걸음 뒤로 물러섰고, 잠시 후 그녀의 입술에 키스를 했습니다.

그러자 한 가닥 따스한 기운이 그 조각의 입술을 통해 온 몸으로 스며들더니

체온이 느껴지는 것이었죠.
피그말리온은 기쁨에 넘쳐 그 여인상을 꼭 끌어안았고
잠시 후에는 심장의 고동 소리가 그의 가슴에도 느껴졌습니다.

피그말리온은 조각이었던 그 여인과 결혼해서 행복하게 잘 살았다고 하더군요.
무언가를 간절히 바라면 결국 그 소망은 이루어질수 있을 겁니다.

''DeleteMe) 피그말리온 효과로 알려진 바로 그 일화입니다.
방황하고 있는 시간에 전 가끔 이 그림과 일화를 보곤합니다. 그리고 마음을 가다듬죠.
혹시 방황하시는 분들은 도움이 되시길... - eternalbleu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09-05-27 07:09:19
Processing time 0.011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