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지금그때2014/회의/20141007

  • LOST / 회고 상세 계획
    • LOST: 문서 참고
      • LOST 정리: 종이 하나하나 살펴보며 어떤 이야기들이 나왔나?
      • 이야기가 많으면 이야기별로, 적으면 사람별로
      • (OST) 대화의 형태로 회고의 시간을 가진다. 자신이 각자 깨달은 것과 배운 것 등을 서로 나눈다. 토론 방식이 아니라 사람들이 말하는 것을 그냥 듣게 한다.
    • 회고: 전체 회고
      • 회고의 목적?
        • 다음 행사를 위해.
          • 좋은점, 나쁜점, ~를 기대했는데 ~을 얻었다 (올 때 느낌과 갈 때 느낌, 스스로 돌아보는 기회가 되기도 함)
          • 물어볼 거리는 거기서 거기고, 어떻게 묻느냐가 중요.
      • 방법
        • 종이로?
        • 그 자리에서 구글 폼?
          • 다들 폰만 있기 때문에 힘들 것
    • 재학생 신청 독려
      • zeropage.org
    • 장보기
      • 오늘중에 사야 토요일 전에는 온다.
      • 벌크 과자(계란과자), 수입 과자(w/커피), 음료(이온, 물, 주스, 차, 커피), 종이컵, 접시, 쓰레기통, 명찰(모두 사용), 포스트잇, 필기구, 커피포트, 큰 종이, 방명록, 스티커
      • 명찰
        • 작은 것으로, 별명을 크게, 이름은 작게. 인쇄를 해서 틀을 잡아드리자.
      • 종이
        • A4말고 더 큰 것으로? 8절지?
      • 냉장고
      • 커피포트: 혁준이형
    • 졸업생 연락 결과 확인
      • 약 10분 + 허아영 선배님 연락
      • 금요일 점심에 문자
    • 뒷풀이(해오름갈비) 예약
    • TF 표시
      • 안 함.
    • 주차권
      • 과사/학과장님에게 여쭈어보기
      • 만약 구매시 1일/1인 5000원으로 알고 있음.
    • 다음 회의 잡기
      • 금요일 오후 6시 30분, 토요일 11시
    • 강의실 확인 (207관 306호)
      • 방크기/테이블이동여부/화이트보드 크기
      • 정 안되면 재대여
    • 뒷풀이 비용
      • 졸업생분들 1만원, 재학생 음슴
    • 참고자료
      • 유상민 선배님의 조언

 - 세션 1시간 반으로는 부족할 것이다
 - 그룹 인원구성에 따라서는 충분한 교류가 발생하지 못할 수도 있다
 - 시간은 정해져 있으므로 그룹 인원수가 커질수록 각자에게 할당되는 발언의 기회는 줄어든다
 - 여유 있게 예비시간을 본 시간의 20%을 잡아주는 것이 좋을 것이다
 - 자신이 경험한 바로는 OST 형식으로 2세션, 각 세션 당 1시간 반 + 예비시간 30분 = 2시간 * 2세션을 했는데 그래도 대화하다가 끊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회고 및 정리의 방식을 명확히 정해주자
 - 이 또한 시간 문제와 직결
 - 주제별로 커다란 전지 하나를 두고 사람들이 떠나기 전에 키워드를 남기고 가서, 가장 오래 해당 주제를 가지고 대화한 사람이 발표하는 형식을 얘기하심
  - 그런데 이건 OST 기준이라서 적용해야할지 의문...

선배들을 있는대로 뽑아먹자는 기분으로 해봐라
 - 원래 진솔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장을 만들고 싶었는데 술 먹고 하는 것은 싫고 해서 만들어 낸 자리...인가?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03 09:30:08
Processing time 0.011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