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지금그때2005/홍보

동문서버에 올리는 홍보글

수정 바람~
앞부분을 추가했습니다. - 이승한

~cpp 
자기도 모르게 지나가 버린 시간에, 앗 벌써 10시야? 하는 생각이 들만큼 빨리 지나가 버린 시간으로 인해 많은 얘길 못햇던게 안타깝습니다. - 04 김동경
시간이 지날수록 달아오르는 강의실의 공기 속에서 마무리 선언을 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군요. 참여하신 모든 분들 - 류상민
이제 막 시작하는 대학생활을 좀더 보람차게 보낼 수 있는 자신감이 생긴 거 같습니다. - 04 윤성만
지금..그때..가 컴공의 전통으로 남기를 바랍니다. 선배님들의 많은 이야기를 듣게 되어 정말 후회없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 04 박능규
정말 안 온사람들은 후회할 정도로 멋진 자리였다고 생각합니다. 위에 분들이 다 하신 얘기라서 지겹겠지만 역시..이런 자리가 자주 있었으면 하네요.
OST가 말 없는 사람의 입도 열어준다는 말을 듣고 반신반의했었는데, 정말 어제 평소에 말이 별로 없던 새내기들(저를 포함)도 이야기를 열심히 하더군요. - 인수
중앙대학교 전통으로 계속 이어간다면 좋겠습니다. 03 노수민
앞으로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모임이 계속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03 황재선- 
앞으로도 이런 자리가 지속적으로 마련됐으면 좋겠네요. - 주현

++++++++ 재미와 실속을 동시에 갖춘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지금그때! +++++++++
여러분은 이런 생각 해 보시지 않으셨나요.

내가 지금 알고 있는 것을 조금만 일찍 알았더라면.
내가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고등학교 때 알고 있었더라면.
내가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 어릴때 나도 알고 있었더라면...

선배님들도 이런생각을 안해보셨을리 없으실 것입니다.
내가 지금 알고 있는 것을 새내기때 알고 있었더라면...
이라는.

그런 바램을 이루어 드리는 행사가 "지금그때" 입니다.

신입생 여러분에겐 "1학년"이 지금입니다.
여러분의 지금이 우리의 그때보다 낫기를 바랍니다.
곧 여러분의 지금은 그때가 될 것입니다. 그러면 여러분이 후배의 지금을 위해 자신의 그때 이야기를 나눌 수 있길 바랍니다.
그렇게 해서 우리의 그때보다는 뒤에 오는 사람들의 그때가 늘 좀 더 낫기를 바랍니다.
이것이 지금 우리의 작은 바람입니다.

<B><FONT COLOR="GREEN">"2005년 지금그때"</FONT>는 그런 바람으로 만든 이야기 자리입니다. 놀이처럼 진행되는 행사 속에서 재미와 더불어 많은 것을 얻으리라 생각합니다.

시간 : 3월 22일 화요일 늦은 6시부터
일정 : 6:00 ~ 7:40 - 질문 레스토랑
       7:50 ~ 9:20 - OST
장소 : 4314 강의실

참석 후 너무나 만족스러운 자리가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선후배가 의미있는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font color = "Magenta"><a href = "http://zeropage.org/~dduk/memo/memo.php?id=nowthen2005"> 신청하러 가기 </a></font>

<font color = "Magenta"><a href = "http://zeropage.org/wikis/nowthen2004/_c1_f6_b1_dd_b1_d7_b6_a72004_2f_c8_c4_b1_e2"> 더 많은 2004년 후기 보러가기 </a></font>
<font color = "Magenta"><a href = "http://zeropage.org/wiki/_c1_f6_b1_dd_b1_d7_b6_a72003_2f_c8_c4_b1_e2"> 2003년 후기 보러가기 </a></font>

대자보

개강총회에서 들었는데, 선전부에서 소모임 행사 홍보도 해준다고 하더군요. 적극 활용해야겠죠~ --Leonardong
때가 때이다 보니(집부모집 시즌) 선전부를 이용해 먹는 일은 왠지 안될 것 같습니다. 이번엔 그냥 자체 제작이 좋을 듯합니다. --강희경
음...집부모집 이후에도 선전부가 바쁘려나? 수요일쯤 써달라고 하려 했는데.--Leonardong
결국 윤성만이 썼네요.--Leonardong

강의실 홍보

OST이야기가 들어가니 조금 길어진 느낌도 있네요. --Leonardong
{{|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지금그때'라는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xxx입니다.

여러분이 지금 알고 있는 것을 중,고등학교 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무언가가 있습니다. 마찬가지 생각을 대학을 오래 다니다 보면, 졸업하고 사회에 나가보면 하게 될 겁니다. 선배가 아쉬웠던 점에 대해 후배와 함께 이야기 나누는 자리가 바로 '지금그때'입니다. 여기서는 학번으로 결정되는 선후배 뿐 아니라 인생 선후배로서 서로의 경험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이성관계, 학점, 영어, 군대, 휴학, 복학, 그 밖에 어떤 주제를 가지고도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대학 생활 내내 접해보지 못 할 수도 있는 OST라는 너무도 신기한 토론 방식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제로페이지에서 국내 대학 최초로 시작했기 때문에 자부심을 가지셔도 좋습니다. 자신이 내성적이라서 토론이라면 듣고만 있지 않을까 생각하시던 분들도, OST를 하면 자신이 얼마나 활발히 토론에 참여하는지 알게 되고 놀라실 겁니다.

날짜는 3월 22일 다음주 화요일이고, 참여할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파악하기 위해 미리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동문서버에 올라온 글을 보시고 신청해주세요.

관심 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일시: 3월 22일 화요일 6시
장소: 4314 강의실
|}}

홍보 성과

도우미를 제외한 신청인 수의 변화를 파악해봅시다.

홍보 전 : 1 명

홍보일 동문서버 게시판 홍보글 강의실 홍보 대자보 신청한 사람 수(도우미 제외)
3월 14일 1회차 . . +0
3월 17일 . 1,2회차 . +0
3월 17일 . . 1회차 +1
3월 17일 2회차 . . +0
3월 18일 . 3회차 . +0
3월 18일 . 3,4회차 . +1
3월 21일 .. 5회차 . .
3월 21일 . 6회차 . .

현재 신청한 사람 : 3 명

http://zeropage.org/~dduk/memo/memo.php?id=nowthen2005
신청페이지 링크입니다. - 임인택
땡큐땡큐요~ --Leonardong
월요일이나 당일에 한번 더 홍보를 해보는건 어떨까요? - 이승한
당일까지 매일 강의실 홍보를 들어가도록 분배했어. 근데 왜 아무도 신청을 안 하는걸까?--Leonardong
월요일 교양학교 홍보가 관건 일듯. - 이승한

게시판 홍보글은 저정도면 좋을 듯하다. 근데 후기 링크에 암것도 없는데..-강희경

내일 1시 홍보 잊지 않겠습니다. - 이승한
수고 좀 해줘^^; 고맙다~ -- 황재선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09-05-27 07:09:19
Processing time 0.184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