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정모/2012.3.19


1. OMS

  • 이민규의 DLL Injection의 원리와 시연
    - PE Format 구조 설명
    - DLL에 대한 설명
    - DLL Injection의 원리 설명
    - DLL Injection 시연(myhack.dll Inject)

2. Ice breaking

  • 진실 혹은 거짓(True or False)

3. PC실 관리

  • 학생회에서 게임하지 않기 라는 캠페인을 할거라고 하네요.

4. 프로젝트 또는 스터디 공유&제안

  • Spring/탐험스터디
    • CommonsMultipartResolver를 써서 이미지 업로드 구현 중.
  • Linux Kernel 스터디
  • UDK 스터디
  • 함수형언어 스터디
    • 전 4월 무렵부터는 좀 할 수 있을거 같네요. - 김태진
    • 자기 언어에 대한 이해가 충분해서 새로운 패러다임의 언어와 섞일 수준 아니면 차라리 아무것도 모르는 백지상태가 추천 대상(추천일 뿐)ㅋㅋ - 서지혜
  • 독서모임
    • 이번달에는 부활시킬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 김태진

5. 분산 가상 프라이빗 네트워크(DVPN)

  • VPN - DVPN
  • PKI - DPKI
  • wanna brilliant ideas.
    • floating server와 비슷한 아이디어인듯. 되게 재미있을거같은데 영어가 좀.. 아 자꾸 미련가네 - 서지혜

6. 후기

  • 진실 혹은 거짓 말고 다른 아이스 브레이킹을 합시다.. - 서지혜
    • 뭐가 있을까요.. 제가 알고있는건 별로 없어서요. 시간나면 애자일 책이라도 봐야겠네요 - 김태진
  • This meeting was so interesting. I was so glad to meet Fabien. From now, I think we should make our wiki documents to be written in English. - 장용운
    • Hmm.. I think it isn't good idea. If we only use English in Wiki, nobody will use Wiki...--; -김태진
  • 정모 후기입니다.
    • 처음 나온 사람들도 있긴 했지만 서로 아는 사이가 많은 모임에서 자신에 대한 진실 혹은 거짓은 적절한 활동이 아닌 것 같습니다. 작년에 저도 진실 혹은 거짓을 진행한 적이 있긴 한데 그땐 일주일을 돌아보는 활동으로 지난주에 한 일들에 대해서 실제 했던 일과 거짓말을 적었던 거라서… 아이스 브레이킹이 원래 처음 보는 사람들 모이는데서 어색한 분위기를 깨려고 진행하는 경우가 많은데 ZeroPage 정모는 주로 활동하던 사람들이 모이는 모임이니까 어떤 형태의 아이스 브레이킹이던 기존 형태를 그대로 쓰면 적절하지 않을 것 같아요. 어수선한 분위기를 정리하고 다들 정모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준비자세를 갖추게 하는 방향을 지향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네요.
    • 전체적으로 영어의 압박이 있었습니다. 사실 영어 하나도 못하지만 그 분위기가 은근 재미는 있었어요. 그런데 앞으로도 계속 정모를 영어로 진행해야하느냐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습니다. 외국인 참가자를 배려하는 건 좋지만 한국으로 교환학생을 온 외국 학생이 불편하다면 그쪽에서 한국어를 열심히 공부하는 게 맞는 방향이겠죠? 이 기회에 영어 스피킹을 마음껏 해보고싶은 사람이 영어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건 반대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영어를 사용하는 것이 정모의 원활한 진행을 해치는 것은 아닐지 고민해봐야 할 것 같아요.
    • 그렇게 바로 시작할 줄 몰랐는데 10분쯤 늦었더니 OMS가 이미 시작되어 있었어요ㅜㅜ 6피에 있다가 내려온건데 다음부터는 좀 더 빨리 내려오겠습니다ㅜㅜ 아무튼, 이번 OMS 주제는 DLL Injection이었는데 영어 OMS라 설명을 다 알아들은 건지 모르겠습니다. 다행히 시연을 보면서 설명을 들어서 못알아들어도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어요.
    • 파비앙의 DVPN, DPKI 이야기 덕분에 분위기가 한층 더 학회스러워졌네요. 작년에 네트워크 응용설계와 정보보호를 수강했던 기억이 납니다. PKI에 대해서는 데블스캠프2011에서 간단히 이야기 한 적도 있었어요. 그런데 별로 brilliant한 idea는 떠오르지 않네요… 전 창의적인 사람이 아니라서-_-; 그런데 창의성이란 대체 뭘까요? 요새 창의도전SW를 준비하면서 이 점이 상당히 고민스럽습니다. - 김수경
      • 저도 전체적으로 전부 영어를 쓰는게 좋다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정작 필요한 내용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할 수도 있으니까요. 다만 OMS정도는 가능하면 영어로 준비해보는거도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에요. + 파비앙은 학회실이 생기면 - 김태진
    • 발표자가 영어발표를 원활하게 할 수 있지 않으면 그냥 한글로 진행하고 파피앙에게 누군가 통역해서 설명해주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뜻이 불분명한 단어로 수습하시면 양쪽 모두 알아 듣기 힘든 문제점이... - 김희성
      • 사실 처음해보는거라 좀 모험이었습니다. 결과를 분석하면 분명 시정해야할 여지가 있을거 같구요.. 이렇게 피드백을 올려주어 좀 더 좋은 방향으로 정모를 개선할 수 있으니, 부담없이 후기를 써주세요~ ㅋㅋ(는 수경이누나가 평소 하던 후배들에게의 높임체) -김태진
  • 저한테는 첫 정모였는데 재미있었습니다. 영어로 진행되는 바람에 조금 이해하기 힘들었습니다. 다음부터는 한글로 진행하면서, 동시에 영어로 통역을 해 주는 사람이 있었으면 합니다. 또한 VPN와 PKI와 관련된 전문적인 설명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저는 전반적으로 만족합니다. - 김민재
    • 저도 파비앙(프랑스에서 오신분)이 말하는걸 반쯤 번역된걸 같이 들으면서 이해하는게 영어로만 진행되었던 OMS보단 나았던거 같아요. 시정해야될 사항이 아닌가 싶네요 ㅋㅋ-김태진
  • 처음으로 제로페이지 정모가서 처음으로 영어로 강의(?)를 듣고 멘붕.....했지만 뭐... 괜찮았어요 ㅇㅅㅇ. 재밋네요 네. 영어듣기 연습...도되고.. -도건
    • ㅎㅎㅎ 영어덕분에 재학생들도 다들 멘붕했답니다. 재밌었다니 다행이네요. ㅋㅋ 다만 이젠 그만큼 영어로 하진 않을거같아요 -김태진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2-03-22 15:07:52
Processing time 0.281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