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정모/2011.10.5

1. 세미나 공유

  • 송지원 학우의 2011 안드로이드 개발자 랩 (I/O) 공유
    • Android OS Honeycomb 소개

2. OMS

3. 스터디/프로젝트 공유

4. 제 1회 허쉬초콜렛 배 퀴즈대회

그리고 2회는 없었다...

4.1. 1라운드

스터디/프로젝트와 관련된 퀴즈를 내고 OX로 맞춰보는 시간.
  • 알게된 것
    • AOP(Aspect-Oriented Programming)은 트랜잭션 처리 등 핵심기능은 아니지만 코드에 포함되어 유지보수를 어렵게 하는 부가기능을 분리해내는 패러다임으로 OOP(Object-Oriented Programming)를 대체하는 것은 아니고 보완하는 역할을 한다.
    • 구글 I/O에서 I/O는 Innovation in the Open을 의미한다.
    • W3C는 월드 와이드 웹을 위한 표준을 개발하고 장려하는 조직으로 HTML 표준을 제정하였다.
    • 기발한 발상, 하늘을 움직이다의 주인공은 일본인 형사이다.
      • 명제는 주인공의 국적에 대한 것이었는데 아무도 주인공이 누구인지 질문하지 않았습니다. 스스로가 뭘 하는지도 모르면서 무언가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걸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 김수경
    • 2011년독서모임에서는 말하기 능력이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다. 있으면 좋다.
    • 3ds Max의 렌더링 엔진은 opengl이다.
    • ACM-ICPC 대회에는 책을 가져갈 수 없다. 다만 20페이지 가량의 인쇄물을 가져갈 수 있다고 한다.
    • Hadoop은 대용량 분산 데이터 처리 플랫폼이다.
      • Hadoop은 코끼리 인형의 이름이었습니다. 아무도 안낚인듯 - 서지혜

4.2. 2라운드

ZeroPage의 활동 혹은 전공 관련 지식에 대한 자음퀴즈
  1. ㅇㅇㅇㅅ
    • 정모에서 매 주 하는 OMS
  2. ㄱㅈㅎㅋㅅㅌ
  3. ㅇㅇㅇㄷㅇ
    • 임상이 한큐에 맞춰버린 와우 애드온
  4. ㅇㅁㅌㅍㄹㅅ
    • 위모트플러스 예~전에 했던 OMS 내용이라 다들 한동안 기억하지 못했다.
  5. ㄴㅇㅊㅅㅋ
    • 주말에 한 정규표현식 스터디에서 이야기가 나온 노엄 촘스키. 그는 아직 살아있습니다.
  6. ㅋㄹㅇㄷ
    • 요즘 대세인 클라우드

5. 로고

  • Since 1991을 내주신 이승한 선배님이(가) 문화상품권을(를) 획득하였습니다.

6. 다다음주 예고

  • 다다음주에는 정모를 아주 간단히 진행합니다. 김수경의 오토마타와 형식 언어 간단 세미나가 있을 예정입니다.
    • 다음주는 안해요?
    • 다음주 개교기념일이라 안하는 건가요? .. 수요일이니 그럴 리는 없고 - 지원

7. 후기

  • 오늘은 정모 중간에 나가야해서 아쉬웠지요 ㅠㅠㅠ 지원이누나가 해주신 세미나는 오늘 날 물먹인 아이폰의 대항마라 생각해서 재밌게(?) 들었네요. 아아니 그게 아이언맨을 모토로 한거라니.. 이상과 현실의 괴리?? 그리고 민규의 세미나도 민규가 저런걸 할거란걸 기대하지 않고 갔는데 꽤나 유익한 걸 설명해주어서 정말 재밌었어요.(Blender를 배우고 있는데 이게 참 쉽지가 않더라구요) 아, 요새 후기가 많이 올라오지 않아 아쉽기도 한데 다들 잘 올려주시면 좋겠어요~ + 저랑 진경이(with 진규) 다음달에 대전갑니다! -김태진
    • 대전 잘 다녀와~ 스터디 열심히 한 만큼 좋은 결과 있길 :) - 김수경

  • 정모 후기입니다.
    1. Honeycomb 소개 세미나 잘 들었습니다. 기기가 있어야 개발하기 편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2. OMS 신기하네요. 그래픽스의 추억(?)도 생각나고… 누군가는 opengl로 저런걸(=3ds Max) 만드는데 난 그래픽스 과제로 뭘한거지 싶었습니다…
    3. 요새 정모가 주로 앉아서 듣기만 하는 형태인 것 같아서 퀴즈를 진행했는데 예상보다 정적인 퀴즈가 됐네요ㅜㅜㅜ 다음주엔 좀 더 활발하게 다들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겠습니다. 운동장 빌려서 체육대회라도할까요??? - 김수경
      • 하늘공원 가자고 해도 반발이 심한 이 판국에 체육대회라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지원

  • 오랜만에 정모에 참석했는데 가자마자 허니컴 세미나를 하고있길래 슬펐습니다. 제것도 분명 태블릿pc인거 같은데... 그리고 OMS는 정말 툴의 위대함을 새삼 깨닫게 되었네요. -정의정
    • 전설의 크기를 자랑하는 휴대폰을 tab. -김태진

  • 왠지 7~9월의노력을 정리해둔듯한 정모였습니다. OMS에 3DMX가 나온게 참 신기했네요. OX퀴즈에 F로 몰빵을 했다면 만점을 받을 수 있었을텐데. 사람을 너무 잘믿어서 구별을 못한듯 합니다. 시험기간에도 씐나는 정모를 가졌으면 합니다. 이제 슬슬 OMS를 다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해봐야겠네요. 수요일이 좋네요. - 김준석
  • 세미나를 준비해서 발표할 때마다 조금이라도 더 알려주면 좋을텐데 아쉽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래도 지난 OMS나 IBM 관련 설명 할 때보다는 더 열심히 준비했어요. 그만큼 혼자보고 끝내기 아까웠고 ZPer들이 허니컴 안드로이드 앱 개발에 많이 도전했으면 좋겠어요. 아직은 기기가 없으면 좀 힘들지도 모르겠지만 (으헝헝) 아 그리고 중간에 가서 미안하구요ㅠ - 지원
    • 써놓고 보니까 Zeropager라고 안쓰고 ZPer라니... 이거 XPer도 아니고 게다가 읽어보니 지퍼야;; - 지원
      • Zger보단 낫네요ㅋㅋㅋㅋ - 서지혜

  • 지난 주에 발표 과제를 했다가 엄청 까인지라 세미나도 좋았지만, 지원 언니의 발표 능력에 감탄했습니다. 저런 실력이 나한테도 있어야 할텐데 하면서 퀴즈 문제도 비슷하게 언어적 능력으로 갔지요. 퀴즈 하면서 중고딩 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났던거같아요ㅋㅋ OMS는 그냥 쓱 하면 딱 하고 뭔가 나와서 신기했습니다. 밥 아저씨가 생각나요ㅋㅋ 재밌었어요. -강소현
    • 발표는 드립과 자신감이 절반아닐까요?? 전 이런 저런거 발표를 해봐도 그런거 같더라구요 ㅎㅎ -김태진
    • 발표는 드립과 자신감이 절반 이상입니다. 하지만 저같은 경우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이 하는게 제일 좋았어요. 언제 한 번 소현이 발표할때 봐야겠다. - 지원

  • 퀴즈를 하면서 느낀점은 F의 위대함을 느꼈고 지원 누나의 세미나를 보면서 블랙베리는 그냥 슬펐고 OMS에서 3D MAX를 보면서 거기서 OOP당구가 기억나서 저기서도 공이 합쳐지나 라는 궁금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 임상현

  • 오랜만에 정모를 참가했네요.. 날짜가 바뀌어서 이제 학교 나오는 4일 내내 수업 끝나고 집에 가는 날이 없어졌네요 아이 좋아~ (쳇) 여하튼.. 지원이의 세미나 후기를 보면서 전에 구글 블로그에 거기 참여한 사람들 뒷통수 찍은 사진 올라왔길래 '넌 도데체 어딨냐' 이러면서 찾았었는데 사진 보면서 대략의 위치를 파악했네요 다시한번 찾아봐야지... 라고 했지만 남자 뒤통수 밖에 안보이네요 -_-; 어디 숨어있나 퀴즈도 재미있었습니다. 모두들 진실은 말 하지 않는군요 -ㅅ-; 흠흠.. - 권순의

  • 세미나 잘 봤습니다. 안드로이드에 관심은 있지만 허니컴은 디바이스가 없어서.. ㅠㅠ 어디가서 갤탭하나 물어오고 싶습니다. OMS도 재미있는 주제였습니다. 툴의 위대함도 있지만 저런 프로그램을 만드려면 돈을 얼마나 투자해야할까.. 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_-; OX퀴즈의 올 F는 압권이었습니다. 다음에 또 한다면 이런 경험을 참고해야겠어요. - 정진경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1-10-10 15:36:40
Processing time 0.188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