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전철에서책읽기

강희경에게 전철에서 책을 것은 굉장히 좋은 습관이다.

장점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는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전철에서만의 통학 시간이 40분인 나에겐 정말 좋은 습관 --강희경

단점

전철이 아닌 다른 곳에서는 책이 읽혀지지 않는다. 전철에서 잠을 자지 않으니 잠이 부족해진다. 독서에 집중하다보면 가끔 목적지을 지나친다. --강희경

서서 책을 오래 보다 보니 나중엔 등이 아픈것 같다. 자세를 똑바로 하고 봐야 한다. --인수

하루에 편도 한시간반정도 지하철을 타는데. 부족한 잠과 너무 푹신한 쿠션으로 인해 앉으면 바로잔다. -- 이승한
지하철에서 잠이 드는 것은 일종의 버릇이라고 생각된다. 잠이 오면 서서 책을 읽어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단, rollback 이 안되니 주의! :) --Passion
하하 앉아서 책보다가 자연스럽게 잠들기..--강희경

작년 1월에 지하철을 타며 책읽기를 했는데 한 번쯤 이런 것도 좋을 듯. 나름대로 재미있는 경험. :) Moa:ChangeSituationReading0116 --재동
'한 번쯤'의 압박 ㅋㅋ --iruril
원서를 읽어봤는데 사람들의 시선이..ㅋ --강희경
- 난 버스에서 읽는데 전철에 비해 상대적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덜 받는다. - 임인택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09-05-27 07:09:19
Processing time 0.088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