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데블스캠프/조언

  • 데블스캠프/2013/조언 에서 가져옴.

데블스캠프를 준비하기에 필요한 조언들

  • 2012년에 데블스캠프를 준비했던 절차를 간단하게 상세히 설명하였습니다. -김태진
    1. 데블스 캠프 시간을 정한다. 낮에 할건지, 밤에 할건지, 몇시간동안 할건지, 세션은 대략 몇시간으로 쪼갤 것인지. 여러 사람들의 의견을 물어보는 것도 좋지만 회장단의 판단하에 적당히 정해도 좋다. (단, 새내기 참여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이 좋고, 선배님들은 상대적으로 밤에 수월하게 참여하실 수 있으니 참고하자)
      • 경험상 졸업하신 선배님들의 경우 낮에 하든 밤에 하든 참여하시는데 큰 상관 없으실 겁니다. 밤에 한다고 같이 밤 새실 수는 없어서 어차피 비슷해요. 낮에 하면 끝시간에 오시는 거고 밤에 하면 첫 시간에 오시는 게 다를 뿐... 오히려 낮에 하느냐 밤에 하느냐는 재학생들에게 더 영향을 많이 미칩니다. 낮에 하면 누구나 참가하기 편한 대신 중간에 집에 가버리기 쉽고 밤에 하면 밤 새기 힘든 사람들이 있는 대신 한번 오면 중간에 빠질 일이 별로 없죠. - 김수경
    2. 1달이상 전에 선배님들께 데블스캠프 날짜와 밤낮 시간을 알려드린다. 이 때 참석가능/모름/불가능을 나누어 분리하고, 불가능을 제외한 분들에게는 1~2주전에 다시 연락을 드릴 수 있도록 한다. 연락을 드릴 때 00학번 이상은 고학번들에게 맡기면 빠르게 진행할 수 있고, 나머지는 일정한 갯수로 쪼개어 정모시간에 다같이 전화를 돌리도록 한다. 전화하기 전에 간단한 대화 내용을 짜서 보고 말할 수 있도록 지도해준다.
    3. 재학생 데블스 강사를 모집한다. 주제나 시간을 정할 수 있도록 장려하되, 변동 가능함을 주지시켜 가능한 날짜를 전부 기입할 수 있도록 한다. 구글 독스를 이용하면 좋다. 재학생은 한번정도만 해도 되도록 가능한한 선배님들과 재학생들을 잘 끌어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4. 장소를 확정시킨다. 작년까진 5피에서 했는데, 5피에서 하는 것과 6피에서 하는 것 둘 모두 장단점이 있다.(좁고 넓음, 관리가 되어있음, 잘 안됨 등)
    5. 데블스캠프 홍보를 진행한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공개적으로 (페북, 동네등) 공지를 내리는 것과(외부인 참석가능하고 어떤 것을 할것이며, 식사도 제공되는 흔치 않는 기회라 잘 홍보한다) 개별적으로 설득하는 것 두 가지 모두 중요하다. 1학년들에게 잘 홍보를 하고, 다른 1학년들을 끌어모을 수 있도록 해보자. 1학년이 많이 올 것 같은 날에는 약간 쉬운 세션을 준비해(C, C++, 포인터) 관심을 끄는 것도 좋다.
    6. 예산을 작성한다. 하지만 돈은 남을거 같으므로 적당히 하면 될거같다.
    7. 1~2주전 선배님들께 다시 연락을 돌린다. 이 때 된다고 하시는 분들과 안된다고 하시는 분들이 거의 정해진다. 날짜를 정해주십사 하고, 정하기 힘드신 경우 또 다시 연락을 드린다고 한다.
    8. 데캠이 시작되기 전주 목~토에 선배님들께 또 다시 연락을 드린다. 이 때는 확정된다. 그대로 받아 써놓자.
    9. 재학생들의 타임 테이블을 보고 선배님들 시간 나머지에 끼워넣자.
    10. 만약 테이블이 그래도 몇개 비어있다면 땜빵하는 작업이 시작 될 것이다...
  • 모르는 게 있다면 작년/재작년에 데캠을 준비했거나 열심히 참가한 사람에게 물어보자.
  • 약간의 경품을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e.g. Head First C, 문화상품권 등)
    • 경품 준비했으면 해당 세션 진행자에게 시작할 때 경품 있다고 말해주는 것이 좋다. 그래야 진행자가 경품 어떻게 나눠줄 지 생각할 수 있다. - 김수경
  • 참가 인원이 몇 명이나 될 것인지 잘 파악하자.
  • 재학생, 특히 06~12학번들에게도 잘 홍보해서 많은 참가를 유도해보자.
  • 새내기들은 올해 분위기 상 많이 올 거 같지만 상황은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
  • 선배님들은 지속적인 연락을 드릴 때 참여 비율이 높아진다.
  • 6피에서 하는 경우 오픈캠프 방식대로면 이용가능 컴퓨터가 24대인데 그 인원을 넘을 경우 어떻게 할지도 생각해보자.
  • 광희형을 통해서 TMI에도 홍보해보는건 어떨까?

  • 홍보. 기존에는 자보와 온라인을 통해서만 진행했음.
    • 자보보다는 B4에 컬러로 만든 데캠 소개(및 세션에 대한 간략한 소개 등)가 좋을 것 같고,
    • 온라인은 사람들이 이런걸 했지 참. 이라는 생각이 들게끔 날짜와 매우 간단한 소개가 중점이 되는 것이 좋아보임. 오픈캠프처럼 해도 좋을거같음.

  • 아무리 세션이 확정되더라도 갑작스런 상황으로 세션 진행이 힘들어 지는 경우가 있으니 긴급 세션을 준비해 두면 좋을 것. 2013년/2014년 두 번 다 이런 일이...
    • 매년 그런 일이 있다고 합니다. 예전에는 Kesarr 찬스로 무난하게 넘어갔었죠 -김태진
  • 대상을 일찍 명확하게 정해두는 것이 좋음. 외부허용/교내허용/only지피. 대상이 정해져야 진행 방식, 홍보 방식들이 명확해 질 것.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5-06 07:39:17
Processing time 0.091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