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나를만든책장

나를만든책장

사람들의 를만든책을 모아둔 책장

JuNe이 2005년2월27일 발상.
----
제로페이지 같은 학회에서 어떤 것을 전통으로 남기면 좋을까? 나를만든책장을 권하고 싶다. (지금그때 같은 무형적 유산과는 좀 다르다)

졸업하는 회원은 각자 자기의 대학생활 전체를 되돌아보고 그 기간동안 자신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 를만든책을 딱 한 권 고른다 -- 꼭 컴퓨터 책일 필요는 없다. 그리고 그 책을 구입해서(아마 자신이 갖고 있던 책을 기증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학회에 기증한다. 이때 책 앞 페이지에는 자신의 학번과 이름, 연락처(이메일)를 적는다.

만약 기증된 책 중 중복된 것이 있으면 어떻게 하나? 두가지 방법 중 하나를 권한다.

하나는 중복을 허용하는 것이다. 후배가 나를만든책장을 보면 여러권 줄줄이 꼽혀있는 책을 발견할 수도 있다. 이것이 하나의 포던스가 될 수 있다. 비디오방에 가면 인기있는 비디오 테입은 여러개 꼽혀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 비슷한 장점이 있다. 여러명이 동시에 빌려볼 수 있다.

다른 하나는 과거 도서관의 도서 대출 카드를 흉내내는 것이다. 책의 첫 페이지에 도서 카드를 붙인다. 그리고 그 책을 를만든책으로 꼽은 사람을 시간순대로 기록해 나간다. 예를 들어, 내가 "최신 소프트웨어 공학 이론"이라는 책을 를만든책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나는 사실 나를만든책장에서 그 책을 처음 접했다. 이미 책장에 그 책이 있는 것이다. 그런 경우, 나는 새로이 책을 기증할 필요 없이, 그 책의 도서 카드 하단에 내 이름을 추가한다. 그러면 그 카드에는 해당 책을 애초에 기증한 사람부터 그 책으로부터 영향받은 사람의 이름이 연도순으로 나열되어 있을 것이다.

두번째 방식은 과거 도서관의 로망을 다시금 경험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도서관 귀퉁이에서 먼지 묻은 책을 끄집어 내고는 대출카드에 아무 이름도 없는 것을 확인한다. 그때 기분을 아는가. 또, 전혀 관련 없어 보이는 책을 여러권 빌렸는데, 우연찮게 모두 동일인이 그 책을 20년 전에 대출했음을 발견한다. 이런 기분은 전산화된 도서관에서는 쉽사리 느끼기 어려운 것이다.

기증 받은 책에 대한 관리가 잘 된다면, 그다지 큰 비용과 노력을 들이지 않으면서 아주 훌륭한 유산을 물려주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JuNe

자신이 느낀 것을 후배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좋은 방법인 것 같네요. 근데 제로페이지는 학회실이 없어서 책관리가 힘들 것 같네요. 방금 생각난 건데 제로페이지가 이 방법을 시행하려한다면, 사물함 한칸을 영구적으로 빌려서 그곳을 책장으로 써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강희경
----

나를만든책장 추진내용

컴퓨터공학부 학생회측에 몇차례 이야기해 보았습니다. 학생회는 학생들에게 우선 분배를 한 후. 남는 사물함을 무상 임대해주기로 이야기 되었습니다.( 가능성이 희박하네요. -_-ㅋ 좀더 땡깡을 부려볼 께요 )
무상으로 임대가 안된다면 지금 이승한이 가지고 있지만 사용하지 않는 사물함을 나를만든책장으로 사용할것 같습니다.
이승한이 얼마전에 학생회 일상사업팀과 이야기를 했습니다. 거의 모든해의 사물함 배정사업에서 미달이 나지 않은경우가 없다고. 아마 이번 나를만든책장 에도 사물함이 무상임대가 될듯 합니다.
----
----

지금그때 땐 선배님들에게 소개가 많이 부족했습니다. 원래 계획했던대로 진행이 불가능할 것 같은데, 앞으로 어떻게 진행해야할까요? 흐지부지될까 두렵습니다. -강희경

진행 상황이 어떤지 심히 궁금합니다. 사물함은 어떻게 되었습니까? -강희경
----
2005년 12월 다시 이를 추진하려 합니다. 사물함은 한 칸 확보해놓았습니다.

ZeroPage2005송년회 에서 오프라인으로 행사를 기획해보자는 아이디어가 나왔습니다.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 Leonardong
- 모두 될 만한 시간을 정해서 선배님들께 연락을 취한 후, 다른 회원들 에게도 연락을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그 일은 스텝이 메일을 작성한다거나 전화로 연락을 드리겠지요? - 아영

03년도 졸업자입니다. 저도 한권 기증할 수 있을까요? --이덕준

- 물론이지요 ^^ 책만 보내시기 보다는 후배,선배와 함께 만나, 책에 대한 얘기도 하고 여러 얘기 듣고자 오프라인 행사도 해 볼까 해요 ^^ 관심 감사드립니다 -- 허아영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09-05-27 07:09:19
Processing time 0.501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