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기년회/2018

2018년 기년회

장소 및 시간

  • 1차 : 2019년 3월 9일 토요일 4시 ~ 7시 @윙스터디 강남점
  • 2차 : 2019년 3월 16일 토요일 3시 ~ 6시 @윙스터디 강남점

활동

  • https://docs.google.com/presentation/d/144ZQRAkQO25Lkq7CsopQWhBJpxf6IKG1nFQUQFZUNvk/edit?usp=sharing
  • Ice Breaking
  • 돌아보기 : 2018년의 나
    • 2018년의 나를 나타내는 10개 이상의 키워드 간단히 메모하기
    • 그 중 세가지 키워드를 골라 자세히 적어보기
  • ID 카드 만들기
    • 이름 : 2018년 나에게 새로운 이름을 정해주기
    • 이미지
    • 종특 : 위에서 고른 세가지 키워드로 2018년의 나를 나타내기
  • 자기 소개
    • ID 카드에 적은 나에 대한 내용을 소개하고, 궁금한 점에 대해 서로 이야기 나누기
  • 예측하기 : 2019년의 나
    • 2019년 나에게 일어날 일들을 예측해보기
  • 희망하기 : TIme Capsule
    • 2019년의 나를 행복하게 해줄 3가지 정도의 요소를 생각해보기
    • 나에게 주어진 행복포인트 100을 각 요소에 배분
  • 미리 하는 2019년 기년회
    • 예측한 내용과 희망한 내용 비교해보기
  • 2019년 2회차
    • 행복포인트를 높이기 위해 어떤 일들을 더 하면 좋을지 생각해보기
  • Time Capsule 개봉
  • 2018년 기년회 회고

회고

느낌/소감

  • 지각/노쇼를 하지 말자.
  • 이룰 수 있는 목표를 세우자.
  • 작년에 대한 회고를 통해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것이 신선했다. 작년 기년회에 비해 나름 잘 산 것 같다.
  • 다들 최선을 다하여 살고있고 나는 더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했다.
  • 미래를 상상하고 현재 목표를 설정해서 좀 더 구체적인 계획 수립이 가능했다. 그리고 학기 초에 해서 이런저런 일이 많았다.
  • 2018년 기년회 안 할 줄 알았는데 결국 했다.
  • 작년이 의외로 다사다난했음을 깨달았다.
  • 벌써 3년째 참가중인데 매년 한 해에 대해 생각하고 어떻게 살아야 될지 생각해 보고 있다.
  • 의외로 시간이 부족하다.
  • 공간이 협소했다.
  • 재학생이 혼자 뿐이었다.
  • 끝나고 시간내서 더 보고 싶었다.
  • 건강 문제에 대해 더 많이 고민하게 되었다.
  • 나의 드립력이 죽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음.
  • 의외의 인연을 발견했다.

좋았던 점

  • 한 해 계획을 하며 나에게 필요한 것 중 큼지막한 일들을 떠올릴 수 있었다.
  • 오랜만에 기년회를 했다.
    • 한 해 동안 많은 일이 있었구나, 더 힘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 점수를 분배해 2019년 기년회를 해본 것이 좋았다.
  • 사람들을 만난 것.
    • 선배들을 만남.
    • 후배들을 만남.
    • 오랜만에 보는 사람들을 만남.
  • 목표에 대한 조언을 얻을 수 있었다.
  • 잊고 있었던 취미를 발견했다. (취미라고 생각하지 않았던 취미를 알게 되었다.)

기년회에 이런 점이 개선되면 더 좋을 것 같다

  • 올해의 목표를 분기마다 알림으로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
  • 과자 및 음료를 시작하기 전에 미리 챙겨두기
  • 공감대가 형성되기 좋은 주제(이직, 영어, 자기계발) 등을 따로 카테고리로 분류해도 좋을 것 같다
  • 불참 및 지각자에 대한 플랜이 필요하다.
  • 미리 준비했다면 좋았을 것 같다.
  • 혼자 준비하지 않고 여러 사람과 함께 준비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참가자 리스트를 오픈하면 더 좋을 것 같다.
  • PC에 진행 내용을 띄워두고 해도 좋을 것 같다.
    • -> 이건 실제로 3/16에 반영함!
  • 3월에 진행한 것이 아쉽다.
  • 활동에 따라 적절한 예시가 주어지면 혼란이 적을 것 같다.
  • 여러 키워드를 구조화(연결) 해보면 좋겠다.
  • ZeroPage 회원들과 더 밀접하게(직접 함께하지 않더라도 ZeroPager 들이 모여서 할 수 있게) 진행되면 좋겠다.
  • 과자를 없애거나 초코파이, 오예스처럼 손에 소금기가 묻지 않는 과자를 준비하는 것이 좋겠다.
  • 한 해에 대한 기록을 미리 돌아보고 오도록 유도하면 좋겠다.
  • 더 폭넓은 세대가 함께 만나서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면 좋겠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9-03-16 16:56:57
Processing time 0.096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