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정모/2011.9.20

1. 구인구직의 시간(?)

  • 김건영 선배님께서 웹 서비스쪽 벤처 기업에서 함께 일할 사람을 구하는 중이라고 하십니다.
    • 자격조건은 배워나갈 자세가 되어있는 사람?? Ruby on rails를 쓸 줄 알면 더 좋은듯한 느낌이...
    • 관심있으신 분은 연락해보세요~ 연락처가 궁금하신분은 김수경에게 문의하시면 됩니다.

2. 학회의 날 안내

  • 학회의 날 담당자 구함
    • 회장이 먹고살길을 찾느라 바쁜 관계로 학회의 날 담당자가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 학회의 날 담당자는 학회의 날 기획과 타 학회와의 연락을 담당하게 됩니다.

3. 학회지 안내

  • 외부 기사 대환영입니다. 외부 기사 좀 섭외해주세요.
    • 외부 기사란 어떤건지 궁금하네요. 다른 학회의 정보같은 걸 말하는 건가요? 아니면 IT 뉴스등도 포괄하는 건가요? - 서지혜
      • 기사라고 해서 뉴스를 말하는 건 아닌데 ㅋㅋㅋ 소식같은 걸 외부 기사로 섭외하려는 건 아니고... 자기가 관심있는 분야에 대해 쓴 내용이 제일 좋지. - 김수경

4. OMS

5. 스터디/프로젝트 공유

6. 정모 날짜 변경 제안

  • 권순의 학우가 화요일에 튜터링이 있어 날짜를 변경할까 생각중입니다. 아직 결정된 사항은 아닙니다.
    • 더불어 몇몇 학우의 무한공강(무려 7시간이었나)도 생각해볼 문제인듯 - 지원
      • 그 정도로 공강이 긴 건 아마 저밖에 없었던 것 같습니다. 공강때문에 안 오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 같아요.. - 김수경

7. 로고

  • 그래픽 작업이 완료된 4개(?)의 후보를 두고 홈페이지 투표로 최종 로고를 결정하겠습니다.

9. 후기

  • 오랜만에 후기 쓰네요.
    • 이번주 정모는 지원서에 정신 팔려서 준비를 못 해서 참 난감했습니다ㅜㅜㅜ 다음주엔 좀 더 알찬 정모가 되도록 신경쓰겠습니다. 이번주에 워낙 준비를 안 해서 다음주엔 뭘 해도 알차보일지도…?!
    • OMS 재미있었어요. 통계 자료까지 준비해와서 더 흥미로웠습니다. 책을 1년에 한권도 안 읽는 사람이 10명중 3명이 넘는다니 충격적이네요. 2011년독서모임은 제가 하자고 만들어놓고 중간에 쏙 빠져서 민망하네요. 바쁠땐 바쁜대로 일정을 조정해가며 굉장히 꾸준히 이어나가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독서모임만 해도 평균 독서량 이상을 읽을 수 있다니 멋집니다. 그동안 했던 주제를 모아서 보여주니 진짜 다양한 책을 읽었구나 싶은 느낌도 들었습니다. - 김수경

  • 오랜만에 처음부터 끝까지 정모를 참여한 시간이었습니다. 몇몇 분들이 오지 않으셔서 좀 썰렁했던 것 같네요. 제로페이지에서 진행하는 스터디에 참여하고 싶은 생각도 있었는데 아무래도 시간이 부족할 것 같아서 포기했네요 ㅠㅠ; OMS 대상자가 될 뻔한 위험이 있었네요 살떨려요.. 오늘 OMS를 보고 집에 가는 길에 책을 질렀습니다. '독서'용은 아니지만 저에게 도움이 될 것 같네요. 그런데... 으앙 제가 참가자가 아니라니! - 장용운
    • 아 이름을 까머거서ㅠㅠㅠㅠㅠㅠㅠ 죄송해요 - 서지혜

  • 처음 한 구인구직(?)의 시간은 저랑은 좀 먼 시간의 이야기였던거 같았네요.. 뭣보다 원래 알려줄 수 없는거라지만 그래서 결국 뭘 하시는지는 알수 없었던거같네요.(?) OMS는 저도 하고 있는 독서모임! 독서모임 많이와요~~ 자유롭게 책 많이 읽을 수 있어요! 그리고 세미나는 한번 가 볼 생각입니다. 빨리 입금해야겠네요.. -김태진

  • 구인 구직의 시간에서 루비가 언급될 줄 몰랐어요! 데블스캠프에서 세미나를 했던 지혜언니의 선견지명에 감탄했습니다ㅎㅎ 제가 만든 ZP 로고는 그냥 0 page라는 의미로 OMS에서 제 역할을 해주었지요 ㄲㄲ 독서 모임을 하면서 확실히 좋았던 점이 제가 책을 읽는다는 그 자체였어요. 고등학교 과제는 인터넷에서 긁는거 아니냐 했었는데 그게 바로 저였습니다ㅠㅠ 과제로 내주지 않는 이상 책을 전혀 찾지 않았었는데 독서모임을 하면서 주제 외의 책을 찾아 읽는 데도 어색하지 않은게 좋았달까요. 아직까지도 줄거리나 의견을 말하는 데는 쩔쩔매지만 계속 하다보면 물 흐르듯이 말하는 날이 오겠지요 ~ㅁ~ 많이 참여하면 좋겠어요~ -강소현

  • 벤처(?) 회사에서 구직하러 많이 오시는군요.. 임베디드 시간에도 홍보하러 오시고ㅇ_ㅇ 시작하는 사람들의 열기가 느껴져서 둑흔거리네요ㅋㅋ 개인적인 의견이지만서도.. 벤처야말로 노련함이 필요한 곳 같아요.(아니면 천부적인 센스라거나!) 특히 우리나라처럼 벤처 제도가 잘 없는곳에서는..
    회장님도 부회장님도 개인적인 일로 정모를 알차게 꾸려나가지 못하는 점 죄송합니다ㅜㅜ 정모에 대한 제안이나 의견이 있다면 가지고 계신 모든 루트를 통해 의견날려주세요. 정모는 참여하는 여러분 모두의 것 이니까요:) (부회장은 회장의 그림자라 존재감이없다!!ㅋㅋㅋㅋ...ㅠㅠㅠㅠㅠㅠㅠㅠㅠ미아뉴ㅠㅠㅠ) - 서지혜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1-09-28 14:02:49
Processing time 0.181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