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정모/2007.3.6

3/6일 제로페이지 정모 및 회의

5:30분 시작

참여자 : 총13명 김정현, 조현태, 이장길, 변형진, 김준석, 임영호, 장재니, 유상욱, 허아영, 김남훈, 임민수, 문원명, 김태훈.

정모


방학동안의 생활 이야기(발표자가 다음사람을 지목하는 형식)

첫 번째 발표자 : 김정현 -> 계절학기수강, 스키장, 시간표프로그램 프로젝트 표류중(진행중), 그 외에는 잡다하여

두 번째 발표자 : 이장길 -> 정현선배와 TDD, JAVA 공부, AI프로젝트 하다가 MFC프로젝트로 전환, 학교에 와서 서든하다가 선배들과 스타를 즐겼다.

세 번째 발표자 : 조현태 -> 프로젝트, 놀기, 알바(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 => 방학을 주로 돈을 버는데 사용함.

네 번째 발표자 : 변형진 -> 거의 집에서 보냄. 프로젝트는 안함. 앞으로 새내기들에게 가르쳐 줄게 없는지 고민중.

다섯 번째 발표자 : 김준석 -> 독서실 알바활동을 주로함, 개인적으로 책을 읽을 시간이 많아서 좋았음. 프로젝트와 회의를 못나온것이 아쉬움. 새내기들과 프로젝트를 재미있게 할 계획.

여섯 번째 발표자 : 유상욱 -> 소감 : 오늘 02학번이 다 모여서 기쁨. 이마트에서 알바를 한달 가까이 함. 방학동안 특별히 한게 없음.

일곱 번째 발표자 : 임영호 -> 1월12일에 제대함. 일본여행을 다녀옴. 재입학을 하느라 돈을 많이씀. OT를 다녀옴.

여덟 번째 발표자 : 장재니 -> 계절학기 수강, 수련회 참가, 바쁜 생활로 몸이 안좋아져서 병원을 좀 다님. 2월초부터 알바를 시작해서 현재 진행중임.

아홉 번째 발표자 : 허아영 -> 3주정도 전산센터에서 아르바이트활동과 함께 영어공부를 함. 친구들을 많이 만날려고 노력을 함. 2월달에 들어서 책을 많이 읽을려고 노력을 많이함. 집안살림하는데 힘을 많이씀.

제로페이지에... 개강을 맞이하여 제로페이지 활동을 많이 하시길 바라며, 항상 제로페이지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계셨으면 합니다.

열 번째 발표자 : 김남훈 -> 홀 아르바이트 활동을 함. 다른사람이 바텐더 활동을 한다고 하면 말리고 싶음. 2년동안 영화계에서 잠시 활동하심. 2년동안 학교를 다니다가 군대에 다녀옴. 현재 3학년에 재학중입니다. 3학년 여러분들과 친분을 많이 다졌으면 합니다.

열한번째 발표자 : 임민수 -> 재대한지 체 한달이 안됨. 제로페이지 자유게시판에 복학생이라는 글을 올린 사람입니다. 모르는 분들이 많이 적응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릴거 같습니다. 프로젝트활동을 열심히 할 계획입니다.

열두번째 발표자 : 문원명 -> 06년 5월에 제대 => 7월달에 아르바이트 활동을 3개월동안 함.(LG전자에서 QA활동을 함) => 10월달쯤에 나휘동 회원과 함께 유럽여행을 3주동안 다녀옴(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현재 2학년에 재학중입니다. “앞으로 좋은활동 많이 하겠습니다.”

열세번째 발표자 : 김태훈 -> 주로 아르바이트를 함(로봇회사에서 로봇 컨텐츠 구현). “로봇에 관련하여 관심을 많이 가져주셨으면 합니다.”, 최근에 삼성소프트웨어 맴버쉽 활동을 함. “ 공모전에 참여를 많이 하였으면 합니다. 공모전에 참가하실 분은 연락 주세요~”

* 각자 머릿속에 있는 제로페이지의 모습 발표

문원명 : 스터디 소모임

허아영 : 활기차고 역동적이며 화목한 모임 (서로서로 끈으로 연결되어 있어 선후배간에 유대감이 무지 강한 인간적인 학회임)

임영동 : 처음에는 스터디 모임이라 생각을 했는데 학과 공부뿐만 아니라 ‘지금그때’,‘토론’등등의 전공이외의 활동을 할수있는 곳

유상욱 : 한마디로 “폐인들의 집단”=> 조금 순화해서 예기하면 “엘리트 집단”

(외부에서 우리들을 바라보는 이미지)===>> “자부심을 갖고 사는 사람들!!!”

고준영 : 자유롭고 편안한 곳, 같은 뜻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진취적인 활동을 할수 있는 곳.

조현태 : 어떤 상황에서도 적응을 잘하는 내구성이 강한 유동적이고 독특한 곳.

김남훈 : 서로간에 부족한점을 보완하기 위해 모인 곳. “인력풀!!”

* 제로페이지의 단점

조현태 : 특별한 체계가 없다. 제로페이지를 계속적으로 유지하고 더 큰 학회가 되게 하기 위해 강력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교양학교 등등의 바쁜일들이 많으므로 이 문제점은 다음에 다시 논의 하기로 합니다....................................To Be Continue

회의


* 프로젝트

유상욱 : 개인 pool 웹브라우저 <= SSM, JAVA를 활용, “여기에 동참하고 싶으신 분들은 연락주세요. 위키페이지에 이름을 남겨 주셔도 됩니다.”

의견

김정현 : 스터디 그룹을 많이 활성화 하면 1+1= 2이상의 효과를 발휘하므로 스터디 그룹을 많이 만들었으면 합니다.

김남훈 : 학교에서 배우는 좋은 책들을 활용한 프로젝트를 많이 하였으면 합니다.

* 신입생 모집

- 신입생들과 관련한 세미나를 열거나, 7피 알림판등등을 이용하여 ZEROPAGE를 간접광고 활동을 많이 하였으면 합니다.

- 처음에는 제로페이지 회원이 아니더라도 제로페이지 활동을 활발히 할수 있게 해서 문을 활짝 열어두자.

- 받을려고만 하는 사람들을 굳이 받아들여야 할까? 열정을 가지고 있지 않는 사람들을 받아들이 필요가 있을까?

- 예전방식 : 중간고사 기간에 C언어 세미나를 통해 제로페이지를 알림. 방학이 가까워 오면 데블스 캠프를 알리고 참여를 유도. 열정을 가지고 받은 많큼 후배들에게 줄려고 했던 사람들을 받아들이는 것이 목표였음.

- 데블스 캠프의 처음 취지와 현재 상황이 부합되지 못한 사항이 있기도 하므로 이 문제에 관한 논의를 한번 해야 할거 같음. 날을 새서 코딩을 하는것은 생산성이 떨어짐, 생체 리듬을 망가뜨리는 것도 있음.

- 데블스 캠프를 밤에 열었던 이유중에 하나가 직업전선에 나가계신 분들께 세미나를 부탁하기 위한 이유도 있었음.

- 이 문제에 관한 사항을 좀 더 생각해 보아야 할것 같습니다. 홈페이지를 활용한 토의도 필요할거 같음.

* 홈페이지 개선

-익명게시판 생성이 어떨까요.? =>구지 필요 없다로 결정남.

* 풀리지 않은 문제(??)

- 제로페이지가 커져도 잘 운영되는 학회를 만들기 위해서 제로페이지 회원이라면 역할을 하나씩 맡는 쪽으로 가는건 어떨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09-05-27 07:09:19
Processing time 0.0971 sec